Music Cafe

음악카페
Music cafe 2007
video installation, DV6mm

미누와 소모뚜의 음악카페는 2007년 6월 3일 다문화축제의 한 행사로 이루어졌습니다.
동대문의 실력있는 미싱사 미누와 소모뚜가 겪은 한국 사회를 음악과 함께 소개한다. 10여 년 전 겨울, 봉제공장에 처음 들어갔던 미누는 머리와 눈썹에 하얀 먼지를 눈처럼 얹고 일하던 미싱사들을 보고 기절할 만큼 놀랐다. 그러나 놀랄 일은 그 뿐 아니었다. 아침 9시부터 자정 넘은 시간까지 쉼 없이 미싱을 돌리던 선배 노동자들. ‘억, 저건 사람도 아니야, 나도 저렇게 일할 수 있을까…’생각하며 잔뜩 겁을 먹었던 미누. 그러나 어느 순간, 그 선배들처럼 회색 눈사람이 되어 일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봉제공장 노동자에게 ‘생활’이란 없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끼니도 못 챙기고 공장에 가서 15시간 가까이 원단과 씨름하다 다시 기숙사에 돌아와 눈 부치기 바쁘니 딱히 생활이라 할 것도 없는 탓이다. 그러나 그런 일에도 매력이 있다는데…. 「희망꽃-음악까페」에서 미누와 소모뚜를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어보자.

DJ미 누 – 네팔 / 스탑크랙다운 밴드 멤버, MWTV(이주노동자의 방송) 소모뚜 – 미얀마 / 스탑크랙다운 밴드 멤버, 버마행동 한국
연출

믹스라이스 www.mixrice.org

Minu and Somothu’s Music Café was a part of the festival organized by the Damunhwa Open Society held on June 3rd, 2007.
Minu and Somothu, skillful sewers from Dongdamun, introduce us the Korean society as they have experienced along with the music. Minu, coming to work for a sewing factory for the first time, became shocked to death to see his colleagues working with dust covering their hairs and eyebrows like snow in the winter of ten years ago. However, that was not the only thing to be surprised. They worked from 9 am to over midnight like machines. He thought, ‘Oh my god, are they okay? I’m not sure I can do this.’ Soon enough, he also became a grey snowman like them. There is no ‘life’ for workers in sewing factories. Because he had to go to work right after getting up without eating and came back home 15 hours later almost every day. Yet, he says there is some fun in such a life…let’s listen up to what Minu and Somothu are going to say in their music café.
DJ

Minu from Nepal / Member of the Stop Crack Down Band and MWTV

Somothu from Myanmar / Member of the Stop Crack Down Band and Burma Action Korea
Producing mixrice www.mixrice.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