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ngapsul,(An Occult Magic of Transformation)

둔갑술
Dungapsul,(An Occult Magic of Transformation)
둔갑술( )-군산, 항구, 항해
Dungapsul(An Occult Magic of Transformation)( 2011
가변크기, 스티로폼, 사진dimensions variable, polystyrene, photo,

몰리고 휩쓸리는 이동이 아니라 자발적 유영. 즉 유랑이 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일까. 미술 작업과 일상 행위 간의 경계를 유쾌히 넘나들며 교란시키는 작가 2인 듀오인 믹스라이스는 이주를 반복할 수 밖에 없는 인간이 상상력과 생각의 재구성을 통해 전혀 다른 차원의 유랑과 연계를 획득할 수 있을지 상상해 봅니다. 이주 상황에서 구사할 수 있는 상상과 소통의 재료는 개인의 다양한 기억입니다. 믹스라이스는 기억을 과거로 회귀하 는 노스텔지어의 기호로 바라보기 보다, 상황에 따라 변형, 가공, 이식될 수 있는 대인간 소통과 상상나눔의 매개체로 생각합니다. 이번 신작 <둔갑술>에서 기억이 발휘할 수 있는 변신 능력은 보다 초현실적이고 재빠르며 비논리적인 상태 변화를 의미하는 둔갑술의 경지로 설정됩니다. 그런데 이들이 둔갑했다고 이름 붙인 사물은 다름 아닌 해안가에 부유하는 산업 폐기물 더미에서 발견한 흰 스티로폼 덩어리들입니다. 작가의 기억에 남은 둥근 스티로폼 덩어리들은 기억의 엉뚱한 연상 작용 속에서 새하얀 몽돌을 꿈꾸며 재빠른 변신을 꾀하다가 자갈도 스티로폼도
되지 못한 채 코믹하게 실패해 버린 이방 물체로 코딩됩니다. 작가는 이방물체들을 조롱하기 보다, 수습하여 시내에서 굴리고 유랑시켜주고, 자연석들 속에 슬쩍 끼워 넣어도 보고, UFO처럼 나는 모습을 사진촬영도 하여 주고, 바다로 나가도록 던져주기도 합니다. 부유하며 떠도는 천덕꾸러기 폐기물에서 구를 수 있는 형질상의 개성을 발견하고 그것을 작동시켜 자유로운 유랑의 여정을 구성해 보는 믹스라이스의 전복적 상상력은 토착과 이방, 무기력과 생기, 부유와 유랑 간의 탄력적 로테이션으로 주변을 재인식하게 해줍니다.
김희진 큐레이터

How can people get their self-determination or nomadic lives, rather than just being drawn into nameless movements? Mixrice is an artist duo who has come across the boundary between artistic activity and everyday life. Here they imagine how we can connect our imaginary with the reality to obtain another level of nomadic standard. The only precious mediums for imagining and communication we have in this migratory situation may be individual memories. The memories, to Mixrice, aren’t nostalgic signs to return to the past, but are the mediators for communication. They make it possible to share senses between individuals, therefore people are able to transform, to manufacture and to transplant in given situations. Their new work, sets the surrealistic, rapid and illogical ability of individual memories when they are there to shape the comtemporaneity. Here, the objects that Mixrice chose for ‘shaping’ their works are disposed white styrofoam mass collected from the sea shore of Gunsan. In the work, this round white styrofoam mass dreams to transform itself to soft white pebbles. It consequently fails to be neither pebbles nor-polystyrenes, but only remains as a strange object.
Throughout the process of stimulating the associations of their memories, Mixrice conducts a special journey of the objects around the city. In the photographs of the journey, the styrofoam mass is placed in between natural pebbles, flies in air like an UFO and floats in the sea. The disposed wastes are usually treated as nuisances. But Mixrice rather sees their unique form and nature; a round mass can roll around the city.
This pleasant imagination of Mixrice recognizes peripheries in a different way and brings new understanding of the relationships between native and foreignness, lethargic and livelihood, floating and nomadic.
Heejin Kim cura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