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nticular Series

아주 평평한 공터 – 렌티큘러시리즈
Badly Flattened Ground – Lenticular Series
2010, 3 Lenticular Photo, Lenticular print, 70×105cm9(each)

Likewise, Lenticular Series does not “report” reality. These photographs, shot near the Suez Canal in Cairo, are produced by using a lenticular technique, which allows different images to be seen depending on viewing angle. But the images do not share any narrative connection, nor do they provide any information about the region. The discontinuously overlapped, exotic scenes are easily reduced to forms of ornamental and amusing curiosity, like the hologram images commonly found on plastic notebook covers in one’s primary school year. Even so, the artists used this production technique as the title of the work, without any subheading. Here, the reality of migration is not found in the photographs’ subjects, but rather in our gaze as we view the lenticular photographs. On one hand, the artists examine the diversification of perspective through the lenticular medium; on the other hand, they expose the limits of our views of immigration, which, despite these diversified perspectives, are neglected and easily become superficial.
(Tireless Refrain, Namjun Paik Art Center, 22p)

<랜티큘러 시리즈> 역시 현실을 ‘보도’하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카이로의 수에즈운하 근방에서 촬영한 이 사진들은 각도에 따라 다른 이미지가 보이는 렌티큘러기법으로 제작되었다. 그런데 이미지들은 서로 서사적으로 연결되어 있지 않으며 지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도 않는다. 불연속적으로 겹쳐진 이국적인 장면들은 어린 시절 책받침에 흔히 사용되던 홀로그램 이미지들처럼, 장식적이거나 유희적인 호기심으로 쉽게 환원된다. 그런데도 작가들은 이런 제작기법을 아무런 부제 없이 제목으로 사용하였다. 여기서 이주의 현실은 피사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이 렌티큘러 사진을 보는 우리의 시선에 있다. 작가들은 렌티큘러라는 매체를 통해 한편으로는 관점의 다변화를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다양해진 관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쉽게 피상적이 되는, 이주에 대한 우리의 시선의 한계를 노출시킨다.
(끈질긴후렴, 백남준아트센터, 22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