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F _ Maseok Dongne(town) Festival

MDF – 마석동네페스티벌
MDF – Maseok Dongne(town) Festival

*MDF has been held three times from 2012 to 2014. The event space varies depending on the situation; normally, it takes place on a factory rooftop or in an empty space in the Maseok Furniture Complex. The festivals were realized through the support of the GyeongGi Cultural Foundation’s Culture Voucher Project. They were also made possible with the cooperation of the Seong-Saeng Industrial Complex within the Maseok Furniture Complex and numerous individual supporters.

The Maseok furniture complex used to be a settlement for lepers during the ‘60s. It had been turned into a furniture manufacturing complex due to the industrial development of Korea after that. It is now falling into ruin despite there have been numerous rumors regarding the redevelopment of this area. Mixrice has been creating artistic devices and practices of daily life in order to create temporary communities for helping individuals and sharing the results among each other since 2006. In this context, mixrice and their collaborator Alum who wanted to organize a rock festival in factories initiated the MDF by inviting various musicians. The musicians and the audience enjoy a midsummer night’s dream on a factory rooftop smelling cow dung and an empty lot in front of a burned down factory smelling of thinner.

Collaboration with Public Art Three-Way Intersection, Maseok Migrat Theater / Music Director: The AWDWs / Theatre Design: Lee Soo-sung and mixrice / Video and Photography: Hong Cheol-gi, Kim Ho-joong and Jang Seong-ho / Special thanks to Dosirak Commandos, Jang Ja-in, Song Ji-hyun, Lee Hee-in, Yoon Doo-hyun, Yoon Geol, Song Myung-geun, Lee Ki-hee, Seong-Saeng Industrial Complex, Kim Myung-joon, Yoo ji-hang, Park Cheol-woon, Cho Hyun-ho, Kwon Yong-ju, Wan Deok and Kang Ji-yoon

MDF는 2012 -2014년까지 3회에 걸쳐 열렸다. 공간은 주로 마석가구단지 내 공장의 옥상 혹은 공터로 상황에 따라 변경된다. 페스티벌은 경기문화재단 문화바우처 지원으로 이루어졌으며 마석가구단지내 성생공단 및 여러 사람들의 협조에 의해 진행되었다.

마석가구단지는 60년대 한센인들의 정착지였고, 이후 한국의 산업변화를 겪으며 가구공단으로 변모해 온 곳이다. 오래 전부터 개발예정지로 재개발에 대한 이슈가 많았던 동네였지만, 현재는 폐허 같은 곳이 되었다. 믹스라이스는 2006년부터 가구공단에서 임시적 공동체의 생성과 유지를 위해 개인들을 연결하고 그 결과물들을 나누는 과정에 열의를 두고 이를 돕는 일상의 예술적 장치와 활동을 고안해왔다. 이런 활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MDF는 공장에서의 락페스티벌을 기획하고 싶어했던 협업자 알룸(마석이주극장)과 함께 믹스라이스가 여러 뮤지션을 초대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뮤지션들과 관객은 소똥 냄새가 나는 공장의 옥상, 그리고 신나 냄새가 나는 불탄 공장 앞 공터에서 한여름 밤의 꿈을 지샌다.

협업: 공공미술삼거리, 마석이주극장 / 음악 감독: 더 아웅다웅스 / 무대: 이수성, 믹스라이스 / 영상, 사진: 홍철기, 김호중, 장성호 / 도움, 감사: 도시락특공대, 장자인, 송지현, 이희인, 윤두현, 윤결, 송면근, 이기희, 성생공단, 김명준, 유지항, 박철운, 조현호, 권용주, 완득, 강지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