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xfruit

mixfruit
믹스푸릇
2016-2018 clay, resin, seed, photo, text, workshop
space: Arnhem(Netherlands),  Gyeongsangsangnam-do Gimhae(Korea), Birmingham(England)

mixfruit is linked to MIXRICE’s migrant plant project. They will have a mixfruit workshop with the people in Birmingham. It is used as a way to talk about migration(and immigration), a sensitive issue. At the same time, MIXRICE’s fruits want us to think about the situation of migration and the impact of migration. They are going to stay in Birmingham for a month. They will communicate with the people to make a result combining “making together” and “making each other’s memories”. If mixfruit‘s flesh could bring our memories, the seeds would dream of our “settled” future to take root.

We visit a garden near Arnhem.
We heard that it was started for people who used to work in factories and migrants who spend their leisure time long ago. The garden is sparsely located outside the city. Migrants in Korea also grow plants of their own countries in the small box gardens around the factory. We also remember the vitality of the Kushining Garden plants in Birmingham.
Sharing seeds and talking about growing things can be a small pleasure of everyday life.
Plants from their own memories are growing in the garden.
Peppers, pumpkins, cucumbers, and plants with foreign names will grow and create fruits every year.
The reasons for raising these plants are not specific, but the residents eventually grow plants that are close to their lives.
A middle-aged Chinese lady growing cabbages and bok choy, An Italian growing artichokes, A Turkey man growing many different types of peppers, A Bangladeshi friend growing Okra..
Children try to make fruits out of clay and seeds while plants grow in the garden. Their imagination changes the shapes and names of fruits. Then, they share them with each other. The room is filled with clay fruits by the end of the workshop.
They will grow their own plants someday when they become grown-up.

In Gimhae, Indonesian women tell us an episode about the fruit that they shared with their families.
The fragrance of the apple promised by the mother who goes out to work every morning reminds us of a sense of nostalgia.
We also met the Kurdish women. We could see their will to survive from their vivid faces.
They showed us the fruits that we’ve never seen. They said that these fruits can be discovered around the village where the Kurdish live.
Her yellow and small fruit has a very strong scent. It is sweet. A pale green, yellow mixed colored fruit is sour. She often found it when she went to the mountains with her family.
We talk about fruits we have never seen or touched. We listen to the taste and smell.
It is now impossible to pick the fruit from her hometown which disappeared because of wars. Still, we bring that fruit from their memories.
The energy of deep hugs after the workshop is still in our heart.
Now we are going to share these fruits with you in Birmingham.

<믹스푸릇>은 믹스라이스의 이주식물프로젝트와 연결된 작업이며 그들은 버밍햄 사람과 <믹스푸릇> 워크숍을 진행한다. 그것들은 이주(immigration and migration)이야기의 꺼내는 한 방법으로 쓰인다. 또한 믹스라이스의 열매들은 이주의 상황과 이주의 영향에 대한 질문이기도 하다.
믹스라이스는 한 달 동안 버밍햄에서 보낼것이다. 그들은 주민들과 대화를 하고, ‘함께 만들어보기’, ‘서로 기억을 더듬기’를 결합해 결과물을 만든다. ‘믹스푸릇’의 과육이 우리의 기억을 불러일으킨다면, 그 씨앗은 뿌리를 내릴 우리의 ‘안착’된 미래를 꿈꾼다.

우리는 Arhem 근처의 텃밭을 방문한다.
오래 전 공장에서 일하는 이들과 이주민들의 여가생활을 위해 텃밭이 시작됐다고 들었다. 텃밭은 도시 외곽에 띄 엄띄엄 위치한다. 한국에서 이주민들 역시 공장주변에 작은 상자텃밭을 가꾸고, 자기 나라의 식물을 키운다. 우리는 버밍햄의 쿠싱가 가든 식물들의 생기를 기억한다.
씨앗을 나누거나 자라나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은 일상의 작은 즐거움이 되기도 한다.
텃밭에는 각자의 기억에 포함된 식물들이 자라나고 있다.
고추가, 호박이, 오이가, 어려운 이국적 이름을 가진 식물이 해마다 자라고 열매가 열릴 것이다.
이 식물을 키우는 이유들이 구체적이지 않지만, 주민들은 결국 자기 생활과 가까운 식물들을 키운다.
중국 아줌마가 가꾸는 배추와 청경채, 이탈리아인이 가꾸는 아티초크, 터어키 아저씨가 가꾸는 여러 종류의 고추, 방글라데시 친구가 키우는 오크라…
텃밭에서 식물들이 자라는 동안 아이들은 점토와 씨앗으로 열매를 만들어 본다. 각자의 상상 속에서 좋아하는 열매들은 변화하고, 다른 이름을 붙히고, 자기의 친구와 나누어 먹는 상상을 한다. 워크숍이 끝날 무렵에는 점토 열매들이 주렁주렁 열린다.
아이들도 자라면 언젠가 그들만의 식물을 키울 것이다.
김해에서 인도네시아 여성들은 가족과 나누었던 과일의 에피소드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아침마다 일터로 나가는 엄마가 약속한 사과의 향기는 우리에게 어떤 그리움을 일깨운다.
우리는 쿠르디쉬 여성들과도 만남을 가졌다. 뚜렷한 그들의 얼굴에는 삶의 의지가 엿보인다.
그녀들은 정말 우리가 한번도 보지 못한 열매들을 알려주었다. 쿠르디쉬들이 사는 마을 주변에 그 열매들이 열린다고 한다.
그녀의 노랗고 작은 열매는 향기가 너무너무 진하고 달콤하다. 시고 작은 연두와 노랑이 섞인 열매는 가족과 산에 가 서 딸 수 있었다.
우리는 본적도 없고 만져본 적 없는 열매를 두고 이야기를 나눈다. 그 맛과 냄새를 전해 듣는다.
전쟁으로 사라진 고향에서 그 열매를 따는 것은 이제 불가능해졌지만, 그녀의 기억 속에서 우리는 그 열매를 가져 온다 .
워크숍이 끝나고 진한 포옹으로 인사를 나누었을 때의 기운이 아직도 우리를 멤돌고 있다.
이제 우리는 버밍햄에서 이 열매들을 여러분과 나누려고 한다.

mixfruit-mixricebook-02-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