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t Graffiti_window

식물 그래피티 & 창
Plant Graffiti & Window
2016, Graffiti on the wall, Dimension variable, Silk screen on the glass, 80x120x(3개)cm(each)

…(중략)
이들의 관심은 급격한 도시화 속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식되어는 식물들의 ‘이주’ 과정을 추적하고,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쓸려 강제 ‘이주’된 아시아 근대 이주민들의 이야기를 추적하는 작업으로 끊임없이 확장되며 진행 중이다.
믹스라이스는 이번 전시에서 한국의 특수한 사회시스템 속에 감춰진 인간과 식물의 다양한 ‘이주(移住)’의 형태를 주제로 한 신작을 선보인다. 현대의 한국인들은 취업, 학업, 재산증식, 은퇴 등 다양한 이유로 끊임없이 ‘이주’의 대열에 합류한다. 이런 현상은 다양한 시간이 축적된 ‘공간’에 대한 ‘기억’을 스스럼없이 버리고, ‘정착’을 위한 관계 맺기를 거부하는 행동이다. 믹스라이스는 정착하지 못하는 인간과 시간을 뺏겨버린 식물들의 ‘이주’ 경로를 뒤쫓는 탐색을 통해 우리가 그동안 간과했던 ‘축적된 시간’과 ‘남겨진 시간’의 의미에 대해 묵직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한국 사회의 대표적인 ‘이주’의 형태인 재개발 지역에서 파낸 ‘흙’이 전시장 바닥에 ‘집을 위한 평평한 땅’으로 재구축되며, 인간의 이주로 사라진 마을에서 채집한 ‘식물’의 형태가 전시장 벽면에 그래피티로 새겨진다. 다양한 경로로 이식(移植) 된 식물의 흔적을 쫒는 2채널 영상 <덩굴 연대기>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추영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From seemingly innocuous beginnings, such as the immigration process of various plants that have been abandoned due to urbanization and redevelopment, their works expand to tell the stories of Asian people who have been forced to immigrate after being caught in the turmoil of recent history. Their works remain perpetually in progress.
In this exhibition, mixrice introduces new works related to various forms of immigration, unveiling the people (and plants) who are hidden in the unique social system of Korea. Today, Koreans are constantly vying for the chance to immigrate, whether it be for a job, education, wealth, or retirement. To do so, they must discard all memories of a certain space, and reject any hope of forming the relationships that come with the settlement. mixrice follows the path of these people who are unable to settle, as well as the plants that are deprived of time. They question the significance of accumulated time and time left behind, which people tend to overlook through this exploration. In Korea, the primary example of relocation (a condensed form of immigration) is the redevelopment of neighborhoods. mixrice took dirt from one redevelopment site and presented it in the exhibition space as the foundation for a house. Also, the shapes of plants collected from abandoned neighborhoods appear as graffiti on the walls of the gallery. Finally, their new video The Vine Chronicle considers the vestiges of plants that have been transplanted by various means.

Chuyoung Lee (Associate Curator /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