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컨테이너 - 3년간 4개

Making Container
한 아프리카계 이주노동자는 3년간 4개의 컨테이너를 만들어 보낸다고 했다.
이것은 한국에서 번 돈을 송금하는 방법이면서 동시에 자기 미래에 대한 투자이기도 하다. 컨테이너에는 중고 자동차와 중고 부품들도 대부분 채워지는데, 컨데이너 하나를 만드는데 드는 비용은 약 1200만원 정도이다.
(활동가와의 대화도중 나온 Making Container 이야기는 “타자만들기”:한국사회와 이주노동자의 재현, 한건수 글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1. Container - four in three years.

Making Container
An African migrant will send four containers in three years.
For him, this means remitting the money he earned in Korea as well as a kind of investment for the future. The container will be filled with used cars and used accessories. The cost for making one container is about 12 million won.
(I got to know about this in a conversation with an activist, but a similar case was found in Han Geon Soo’s article titled “Making the Other: Korean Society and Representation of Migrant Workers”)

 
 
 
 
2. 돈폭포 The Money Waterfall

 
 
 
 
3. 아파트형공장

일상화된 재개발은 이제 도시에 있는 공장마저도 아파트화 한다.
아파트형 공장은 구로공단과 같은 공장지대들의 변화된 모습이다.
아파트형공장에서 일하고 있는 s의 집은 공장 근처에 있는 구주택인데,
2년 후 그의 집도 아파트형공장으로 변할 것이다.

 
 
3. Apartment-Style Factories

In this era of redevelopment, even factories in cities are made after apartment houses.
Apartment-style factories now decorate the old industrial complexes like Guro Gongdan.
S, who works in one of such factories, lives in an old-styled house near his workplace.
But, his house will also be re-made into an apartment-style factory soon.